AAMU studio

아무스튜디오

 

영상작가 '라지웅'과 건축가 '홍윤주'의 작업실이다.

따로 또 같이, 각자의 영역에서 활동하고 협업한다.

 

#영상

 

 

#공간

라지웅 영상작가 뮤지컬, 국악, 오페라 등의 대극장 공연과 홍대앞 클럽, 인디밴드 소극장 공연을 병행하며 활동하는 영상감독이며, 클럽이 좋아서 시작한 VJing은 2011년 케이블 TV M-net 엠루트의 레지던스 VJ를 계기로 본격 활동을 시작하였다. 로컬이미지와 아날로그 감성을 사랑하는 매니아층을 확보하고 있다. http://rajiwoong.com

 

 

 

홍윤주 건축가 건축과 일상에 관심을 가지고 ‘生活-살아 움직이는-건축’을 주제로 ‘생활건축연구소’를 운영한다. 생활의 바탕인 공간을 연구하고 사용자에의해 변하는 공간에 주목하며 사용자 중심의 건축하기에 주력한다. 방부터 동네까지의 생활공간을 탐색하며 2011년부터 생활 밀착형 건축웹진 ‘진짜공간’을 운영하고 있다. 생활건축연구소 http://livingarchitecture.kr